(Korean) 김종영미술관의 건축

■ 가파른 언덕 위에 살포시 자리잡은 추상적 건축 디자인
■ 서울 속 숨은 보석 같은 힐링의 미술관, 김종영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을 한번이라도 방문해 보셨던 분들은 알고 계실 텐데요. “북한산 끝자락에 위치한 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은 산 끝자락 동네인 평창동에 위치하고 있고, 참 가파른 언덕 한 켠에 지어졌습니다. 그러나 그 언덕을 깎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나무도 베어내지 않았죠. 만약 언덕과 나무를 모두 깎아내고 성냥갑 마냥 단순한 빌딩구조의 평범한 건물을 짓고자 했다면 참 쉽게 건물을 지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김종영미술관은 과감히도 본래 이 곳에 있었던 가파른 언덕과 나무 등 자연적 요소를 그대로 유지하는 자연친화적인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최초에 미술관이 이 곳에 부지를 정하고 건축을 디자인할 때부터 장소 고유의 주변환경을 그대로 살리는 건축물을 구현하되,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선물하는 공간을 가진 미술관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저희는 북한산과 주택지가 인접한 동네인 이 곳에 화려한 외관의 건축물은 왠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건축이란 사람이 사는 곳이고 그들의 생활을 닮아야 비로소 가치가 있다고 늘 말하지 않나요? 그런 의미에서 김종영미술관은 이 평화로운 동네와 함께 숨 쉬고 화합하는 자연친화적인 미술관으로 남고자 합니다.■ 가파른 언덕 위에 살포시 자리잡은 추상적 건축 디자인
■ 서울 속 숨은 보석 같은 힐링의 미술관, 김종영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을 한번이라도 방문해 보셨던 분들은 알고 계실 텐데요. “북한산 끝자락에 위치한 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은 산 끝자락 동네인 평창동에 위치하고 있고, 참 가파른 언덕 한 켠에 지어졌습니다. 그러나 그 언덕을 깎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나무도 베어내지 않았죠. 만약 언덕과 나무를 모두 깎아내고 성냥갑 마냥 단순한 빌딩구조의 평범한 건물을 짓고자 했다면 참 쉽게 건물을 지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김종영미술관은 과감히도 본래 이 곳에 있었던 가파른 언덕과 나무 등 자연적 요소를 그대로 유지하는 자연친화적인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최초에 미술관이 이 곳에 부지를 정하고 건축을 디자인할 때부터 장소 고유의 주변환경을 그대로 살리는 건축물을 구현하되,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선물하는 공간을 가진 미술관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저희는 북한산과 주택지가 인접한 동네인 이 곳에 화려한 외관의 건축물은 왠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건축이란 사람이 사는 곳이고 그들의 생활을 닮아야 비로소 가치가 있다고 늘 말하지 않나요? 그런 의미에서 김종영미술관은 이 평화로운 동네와 함께 숨 쉬고 화합하는 자연친화적인 미술관으로 남고자 합니다.■ 가파른 언덕 위에 살포시 자리잡은 추상적 건축 디자인
■ 서울 속 숨은 보석 같은 힐링의 미술관, 김종영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을 한번이라도 방문해 보셨던 분들은 알고 계실 텐데요. “북한산 끝자락에 위치한 미술관.” 김종영미술관은 산 끝자락 동네인 평창동에 위치하고 있고, 참 가파른 언덕 한 켠에 지어졌습니다. 그러나 그 언덕을 깎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나무도 베어내지 않았죠. 만약 언덕과 나무를 모두 깎아내고 성냥갑 마냥 단순한 빌딩구조의 평범한 건물을 짓고자 했다면 참 쉽게 건물을 지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김종영미술관은 과감히도 본래 이 곳에 있었던 가파른 언덕과 나무 등 자연적 요소를 그대로 유지하는 자연친화적인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최초에 미술관이 이 곳에 부지를 정하고 건축을 디자인할 때부터 장소 고유의 주변환경을 그대로 살리는 건축물을 구현하되,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선물하는 공간을 가진 미술관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저희는 북한산과 주택지가 인접한 동네인 이 곳에 화려한 외관의 건축물은 왠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건축이란 사람이 사는 곳이고 그들의 생활을 닮아야 비로소 가치가 있다고 늘 말하지 않나요? 그런 의미에서 김종영미술관은 이 평화로운 동네와 함께 숨 쉬고 화합하는 자연친화적인 미술관으로 남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