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장인사말
김종영미술관을 방문하여 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김종영미술관은 한국 현대조각의 개척자이신 우성 김종영 선생님의 예술혼을 기리고, 조각에 전념하는 젊은 작가들을 후원하기 위해 2002년에 설립되었습니다. 일찍이 한국에 추상조각을 선보이고 불각의 미를 구현하신 선생님의 업적을 보존하고 알리고자 김종영미술관은 더욱 풍부하고 정확한 아카이브 작업과 작품에 대한 연구와 전시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격년제로 김종영조각상을 수여하여 젊은 작가들의 창작의지를 고취하며 교육자로서의 선생님의 유지를 받들고 있습니다. 미술관의 현대적인 건축미와 미술관 주변의 유려한 경관, 조각작품의 감상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휴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미술관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다양한 자료와 미술서적을 갖춘 자료실과 관람객의 편의를 위하여 안락한 휴식공간인 카페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김종영미술관은 더욱 새롭고 의미 있는 전시와 행사로 여러분을 찾아 뵐 것을 약속드리며, 조각미술관으로서 전문성을 심화하고 동시에 더욱 폭넓은 장르의 미술을 만날 기회를 드리고자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여러분의 애정 어린 충고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김종영미술관 관장 최종태

미술관 소개
불각재不刻齋와 사미루四美樓
2002년 12월 15일 개관한 이래 한국의 대표적인 조각전문미술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온 김종영미술관이 2010년 12월 15일 기존의 미술관 곁에 신관 사미루四美樓를 새롭게 열게 되었습니다. 기존의 본관 불각재는 조각가 우성 김종영의 작품세계를 보여주기 위한 상설 특별전으로 채워집니다. 김종영의 작품은 불각不刻, 즉 물체의 모사模寫가 아닌, 그 자체의 고유한 감각과 생명을 발견하는 것에서 출발하였습니다. 그의 작품세계를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상설관으로 재출발하는 의미에서 본관건물은 불각재不刻齋라는 명칭으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사미루四美樓의 명칭은 창원의 생가 별채였던 사미당四美堂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사미당은 구한말 시기 김종영의 본가로 옮겨와 사랑채로 활용하던 건물이며, 현재도 본가에 남아 보존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앞으로 조각가 김종영의 뒤를 이어 미술계의 빛이 되어줄 작가들을 위해 마련된 신관 건물의 명칭을 사미루四美樓라 정하였습니다.
불각재不刻齋 | "살아 숨 쉬는 교류"
불각재가 들어선 대지에서는 계곡을 따라 유동하는 어떤 흐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는 물과 공기, 화강암과 소나무들의 조화이기도 하며, 이들이 함께 빚어내는 공간의 율동이기도 합니다. 건축물은 매 순간 달라지는 자연의 빛, 각도와 위치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공간, 이들로 말미암아 변화되는 전시장소이기도 합니다. 이 변화하는 공간은 현실을 바탕으로 하며, 이곳에선 관람객과 작품 간의 ‘살아 숨쉬는 교류’가 주체가 됩니다. 거리와 방향, 각도에 따라 작품들은 더욱 풍부한 표정으로 다가옵니다. 이 공간에서, 우리는 한 작가의 의식 세계를 엿보게 되며 이러한 조각가이자 교육자였던 김종영에 대한 우리의 인식을 <삶에의 외경>이라 정의하고 싶습니다.
사미루四美樓 | "단순함, 조각을 담는 그릇"
사미루의 건물 배치는 기존 건물과의 동선 연결을 가능하게 하면서 대지를 감싸 안은 형상을 취하도록 의도하였습니다. 각 건물들의 전시장과 마당이 서로 다른 특성을 간직한 채 연결되며 관람객에게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다양한 공간의 경험을 연출하였습니다. 새로운 미술관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기존 건물의 유기적인 배치를 통하여 조화롭게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는 대지의 조건에 대하여 각 공간들이 각자의 기능을 다하도록 구성한 결과입니다. 1 전시실, 2 전시실, 3 전시실이 단절되지 않고 연속적으로 이어져 있어 하나의 공간이 다음 공간을 보여주는 연계된 전시의 흐름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건축적인 표현을 최소화하고 단순함을 기초로, 물질과 정신을 잇는 진리의 체계를 탐구하셨던 우성 김종영의 삶과 작품에서 나타나는 단조로운 듯 군더더기가 없는, 꾸미지 않는 소박함을 담고자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