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의 추상조각, 뿌리는 서예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