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 방황 그리고 연민… 조각가 전윤조 ‘머리가 알지 못하는 마음’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