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가자는 간절한 마음 그게 우리 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