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깎는 것에서 다루는 것’으로…나무 조형미술의 어제와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