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미지 않은 삶, 묵묵히 자연을 새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