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톱질·끌질 거친 표면 뒤의 메시지… 김종영미술관 ‘나점수 표면의 깊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