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我)를 깎아내는 게 조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