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나무 쪼개고 밤엔 붓글씨 쓰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