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그림을 자세히 보라”…이동표 화백 ‘실향 노인의 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