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미술계 ‘탄생 100주년’ 김종영·전혁림 재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