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과 종이, 비움과 채움…정직한 대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