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위자연과 생명존중, 다른 듯 서로 닮은 師弟의 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