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에 널브러진 ‘변’…머리카락서 키운 ‘생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