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옆 식도락]본분에 충실한 공간과 작품 그리고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