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으로 목탄으로 전했네, ‘평생 뮤즈’ 향한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