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 속 켜켜이 쌓인 시간 “반전의 조각”이 일깨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