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부터 조각까지’ 김종영의 삶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