쇳가루로 쓴 6000자 독백 그림 선보이는 김종구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