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향민 화가 이동표 “고향 가는 길목서 그림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