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지만 섬뜩한 ‘바이러스’…인간의 삶은 얼마나 유약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