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의 길을 걷게 한 ‘조각가의 아내’, 내조자에서 벗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