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 – 김종구] 잃어버린 조각 대신해 쇳가루로 풍경 그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