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그대로를 조각한 大家, 그의 소박함을 기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