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에 녹여 낸 애틋한 부인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