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가가 남기고 떠난 ‘아내 사랑’의 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