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가 나점수 “예술은 붙들 수 없는 것을 붙드는 행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