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의 거인’ 김종영은 왜 그 많은 그림을 남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