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세잔 흠모하며 조각의 ‘신철기시대’ 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