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조각의 거장이 남긴 회화를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