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 붓으로 ‘평생 뮤즈’ 아내에 바친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