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 언덕배기서 나를 돌아보는 시간…김승영 ‘노크’ 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