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추상조각 길을 낸 ‘선비작가’의 10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