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추상 조각의 아버지’ 김종영은 서예에도 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