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나무로 만든 조각… 시간의 의미를 묻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