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여년 전 동서양 융합한 ‘韓 현대 추상조각의 아버지’ 김종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