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년 전 “관객 우롱” 혹평 받은 한국 추상조각가 1호